2010.08.06 14:16

지식인의 서재.서명숙님 <나에게 서재는 길이다 >

8월2일에 소개된 네이버 지식인의 서재 코너이다. (휴가중이라 촐근한 후에 확인하고 올려본다.)

 이분 바로전에 나온 분이 소설가 황석영님인데, 동영상이 아닌 사진으로만 나왔었다. 나온분의 요청이었는지 코너담당자의 컨셉이었는지 모르겠는데 아무래도 대화형식의 동영상이 나와야 제대로된 지식인의 코너가 아닐까 싶다.
 그래서 다시금 동영상으로 나왔나 보다. 

 특히 이번에 나오신 서명숙님은 제주올레 이사장으로, 올레길의 벤치에 앉아서 편하게 이야기 하는 모습이 인상적이다. 지저귀는 새소리도 들리고 말이다.







서명숙  길 내는 사람, 전 언론인
..................................................

소속  제주올레(이사장)
경력  오마이뉴스 편집국 국장(2005)
         시사저널 편집장(2001~2003)
         
저서  <꼬닥꼬닥 걸어가는 이 길처럼>
 <제주 걷기 여행>, <흡연여성 잔혹사>



          .......   제가 길을 내는 사람이기도 해서 그렇겠지만,
                   길 내는 사람이기 이전에도, 저에게 서재는 ‘길’이라고 할까요? 


          




<서명숙님의 내 인생의 책 >


  • 대화
    리영희 | 임헌영 | 한길사
    리영희 선생님의 대화, 이 책은 참 정말이지. 선생님은 대학교수로서 편안하게 사실 수도 있었지만, 시대의 불의와 학자적 양심으로 맞서 싸우다가 감옥에 가시고 여러 차례 투옥을 당하셨는데, 정작 일흔이 넘으셔서 쓰러지셨어요. 하지만 다시 굉장한 투혼을 가지고 움직이시게 된 뒤, 입으로 구술을 하셔서 자서전을 내신다고 하셨을 때만 해도, 말로 그 방대한 생애를 정리하실 수 있을까 내심 걱정도 됐어요. 근데 정작 책이 나왔는데, 정말 1박 2일 거의 식음을 전폐하다시피 해서 읽었어요. 손에서 (책을) 놓을 수가 없더라고요. 선생님의 한 생애 속에서 한국의 현대사의 주요한 논쟁과 토론해야 될 부분과 고민해야 할 부분이 다 정리가 되어가면서, 정말 아, 사람이 역사고, 역사가 사람을 통해서, 사람이 역사구나. 한 인간의 고민과 열정과 지식인으로서의 회의와 지식인으로서 실천하는 삶, 그러면서 씨줄 날줄로 한국 현대사가 저절로 읽혀지는 좋은 책이라고 생각해요.
    대화
  • 백년의 고독
    가브리엘 가르시아 마르케스 | 조구호 | 민음사
    이 책은 저로 하여금 작가의 길을 포기하게 만든 책이기도 한데, 한국 책으로는 <토지>, <태백산맥>을 읽으면서, 외국 책으로는 <백년의 고독>을 읽으면서 작가는 아무나 하는 게 아니구나, 예비 작가로서는 절망을 느꼈고 순수한 독자로서는 즐거움을 느낀 책이에요. 힘들고 어려웠던 민중의 삶, 그 중에 나타난 혁명, 좌절한 혁명, 혁명가들의 변화, 부패까지도 신화적 글쓰기 기법을 빌어서 굉장히 사실적인 이야기를 하고 있더라고요. 내가 나이 60쯤 되면 또 이 책에서 그 전에 보지 못했던 어떤 코드로 읽게 될지 궁금해 지는 책이기도 하고요. 나이에 따라서 열쇠들이 하나씩 더 생기는 것 같아요. 비밀의 장면을 풀 수 있는 자기만의 열쇠들을. 열심히 살아간 사람들은 그 열쇠를 더 갖게 되는 거죠. 열심히 경험하고 생각한 사람들은.
    백년의 고독
  • 그리스인 조르바
    카잔차키스 | 이윤기 | 열린책들
    단지 이 책뿐만 아니라 카잔차키스의 책들은 다 좋아해요. 특히 이 책은 삶을 선물로 생각하는 사람과 삶을 엄숙한 고민의 대상으로 생각하는 두 사람이 만나서 우정을 이어가는 이야기에요. 조르바라는 주인공은 친구를 향해 이렇게 말하죠. ‘그렇게 복잡하게 생각하지마! 지금, 인생을 즐겨! 인생은 당신에게 주어진 하나의 선물이야.’ 그리고 남녀문제에 관해서도 자기를 좋아하는 여자에게 부응해 주지 않는 것은 악덕이라고 말하면서 자신의 바람기를 정당화하곤 해요. 남에게 큰 피해를 주지 않고 자기 삶의 한 순간 한 순간을 낙천적이고 긍정적으로, 자신에게 주어진 삶이라는 선물을 즐긴 한 남자에 대한 책이에요. 삶의 긍정성, 현재의 중요성을 재미있게 매력적인 필치로 그려내고 있죠.
    그리스인 조르바
  • 우아하게 가난해지는 방법
    알렉산더 폰 쇤부르크 | 김인순 | 열린책들
    산티아고에 가기 전에 제가 가장 고민을 했던 주제가 ‘인생 후반전을 어떻게 살 것인가’ 였어요. 사회적으로 성공하기 위해 달렸던 전반부 인생이 막을 내리는 과정에서, 나는 무얼 하며 어떻게 살아야 할 것인가에 대해 고민했죠. 그때 제가 매료됐던 책이 바로 이 책이에요. 독일 귀족의 손주 뻘 되지만 현재는 평범한 직장인인 저자가, 어느 날 구조조정을 통해 오랫동안 다녔던 직장에서 해고가 돼요. 어쩔 수 없이 가난하게 된 저자는 처음에는 가난에서 벗어나려 발버둥쳤어요. 근데 생각해보니 가난이 나쁜 것만은 아니라는 생각이 든 거죠. 나만의 시간도 더 생기게 되고. 그러면서 저자는 가난을 재해석하기 시작했어요. 그 뒤로는 가난을 즐기기로 결심했죠. 그는 이야기해요. ‘부자는 아무리 애를 써도 우아해질 수 없다. 하지만 가난뱅이는 마음만 먹으면 우아한 생활을 할 수 있다.’고. 예를 들면 도서관에서 책을 읽는 등의 식으로 말이에요. 사소한 일상에 대한 팁과 철학을 함께 녹아내면서, 굉장히 심각한 담론을 매우 위트 있게 표현한, 참 재미있는 책이에요.








         사람들이 런닝 머신 위에서 걷듯이
         앞으로 전방주시만 하면서 목표지점만 향해서 가버릴까 봐
         놀멍 쉬멍 걸으멍, 표준어로는 놀면서 쉬면서 걸으면
         제발 쉬면서 걸어라. 천천히 걸어라
         이런 곳 있으면 앉아서 생각도 하고, 자기도 돌아보고..~


         여유가 묻어나는 지식인의 서재..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Trackback 2 Comment 2
    1. Favicon of http://ibio.tistory.com BlogIcon 나비오 2010.08.11 18:04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그리스인 조르바 밖에는 본게 없네요 지식인이 되기 위해 저도 더 많은 책을 읽어야 겠네요
      건강하세요 ^^

      • Favicon of http://peter0317.tistory.com BlogIcon 제로드™ 2010.08.11 23:28 신고 address edit & del

        전 하나도 없습니다. 그쪽에 관심이 있다면 읽어보는 게 좋겠죠~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