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04.11 07:44

투표를 하고.. (19대총선)

19대 총선투표일. 아침일찍 출근전에 투표소에들러 한표를 행사하고 출근하였다.

여기 거제는 세 후보의 경쟁이 치열하여 누가 당선될지 아직 이지수다. 투표율이 높을수록 야권 단일후보의 가능성이 높아질 것이다.

어쨌던 닥치고 투표. 

내가 투표한 곳



 저녁에 돌아와서 야권통합으로 여권을 이기는 게임이 되지 않을까.. 하는 기대감을 가졌던 것이, 개표상황을 보니 그렇지가 않다. 야권통합 후보였는데도 말이다. 전체 상황을 봐도 예전과 크게 바뀌지는 않은 분위기다. 

거제지역 개표율 (4/11. 21:37분) Daum


안타깝다. 이렇기를 바라지 않았는데 말이다. 이런 바램이 갑자기 이루어지지는 않는다는 것을 보여주는 듯 싶다. 매체에서 얘기해 주는 토표율도 56%정도라고 하는데, 지난번보다는 높아졌지만 아직 선거를 통한 표를 행사하는 것에 대한 거부감또한 존재한다고 볼 수 있겠다. 



투표율16~19대 총선 최종 투표율 (중앙선관위 제공)


 하루아침에 이루어지지 않을 것이다 물론. 한국이 정말 짧은 시간동안 경제적 성과를 기적처럼 이루었는데 다른 방면에서도 그런것을 기대하는 것이 그리 간단치 만은 않은 일인 것이다. 나꼼수에서 그렇게 열변을 토했는데, 국민들의 반응은 미지근해 보이는 것은.....   젊은 사람들과 나이많으신 분들과는 또 다를 것이다. 아무튼 제대로된 리더쉽을 기대하는 데 그 길이 그리 가까워 보이지 만은 않는다. 


이정희 대표는 페북(트윗계정에서 온)에서 올해 같은 기회는 향후 20년 동안 오지 않는다고 하는데.. 그것이 총선과 대선을 한 해 안에 동시에 치르게 되는 경우를 말하는 것이다.

이정희 의원 투표독려 메시지(트윗-페이스북)



최근에 스웨덴 국회의원에 대해서 다룬 짧은 동영상을 보았는데, 스웨덴의 국회의원은 4년짜리 임시직이라고 하며 업무강도가 아주 높고 국민의 눈과 귀가 되며 그들을 위해 봉사하는 것이라고 했는데 투표율은 90%가 넘는다고 했다. 핀란드를 포함한 북유럽 모델이 앞으로 추구해야 할 좋은 방향이 될 것이라는 내용을 여러번 접했는데 우리나라에선 그렇게 되면 현 정권세력과 힘있는 사람들이 자신의 이권을 나누어 주어야 하기 때문에 그런것을 강하게 반대한다고 한다.




출구조사가 5시이후의 것이 포함되지 않은 것이라고 노회찬 후보의 트윗에 보이는데, 얼만큼 변화가 있을지 일말의 기대를 걸어본다. 통합진보당이 원내교섭단체를 만들었으면 좋겠고, 물로 야권이 과반수를 차지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무엇보다 제대로된 사람이 리더가 되어야 한다고 본다. 기준이 되는 중요한 것중 하나는 도덕성이다. 현재 정권은 너무 못보여 주었다. 그런 면에서..

노회찬 후보 트윗에서








신고
Trackback 0 Comment 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