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세계 국가경쟁력 1위, 투명성 경쟁력 1위의  핀란드를 주목하라 



  대한민국은 GDP 2달러의 늪에서 헤어나오지 못하는 형국에 빠진지가 한참 되었다. 이 시점에서 우리가 나아가야 할 방향을 여러각도로 모색해 볼 수 있는데, 그 중 하나가 우리보다 앞서갔던 국가를 모델로 벤치마킹을 하는 것이 그 중 하나라고 볼수 있겠다.

  

 그중에서도 가장 뚜렷히 다가오는 나라가 있으니, 인구 500만의 작은 나라이지만 세계 국가경쟁력과 투명성 경쟁력 지수에서 늘 선두를 지키는 핀란드를 들 수 있겠다.


 ● 간략정보 (출처: 위키백과)

    *면적: 338,145 ㎢ (65위)    *인구: 520만명, 인구밀도: 15명/ ㎢ (162위)





 ■ 핀란드 미래위원회( The Commitee for the Future)



1. 관련글들


   ▶ 핀란드 미래위원회 사이트



       Finland. Commitee for the Future


       



     

       미래위원회 위원장. 마리아 띠우라








   ▶ 김광웅 교수의 바람직한 정부를 위하여

       (서울대 대학원 교수인 김광웅 교수의 개인 홈페이지에 링크된 글. 원글을 아닌듯)

       =. (사)유엔미래포럼 이라는 곳에도 똑같은 글이 링크되어 있다.  이곳이 원글 출처인듯..


       *내용은  미래위원회 마리아 티우라(Maija Tiura) 위원장과의 인터뷰이다. 

        

       *핀란드 정부정책의 대부분을 리드하고 있는 핀란드미래위원회는 핀란드만의 독특한 기관이다. 정책을 세우고 입안하는 의회에 속해있는데 핀란드 16개의 상임위원회(standing commitee)중 하나이다.

         실질적 성격으로 보면 모든 위원회를 총괄하는 기관이다. 


      *핀란드의 미래위원회가 다른 나라와 차별화되는 것은 의회에 있기 때문. 새로운 분야에 도전할 수 있으며 그 분야에 대한 정책을 입안할 수 있다. 그렇게 입안된 정책은 정부의 정책수립에 상당한 영향을 끼친다.







   

   ▶ EBS.The World Today  동영상


       그레이스 김이이 진행하는 영어로된 인터뷰인데, 미래위원회 위원장과 부위원장이 한국을 방문했을 때 인터뷰한 내용이다.


     *




   ▶ KBS다큐. 핀란드 다큐(kbs1) 2011.11/14 <핀란드> 핀란드의 숨겨진 성공비결

         ( 1편: 사람만이 희망이다.  /  2편: 생존의 DNA, 나를 버려야 우리가 산다.)        









2. 대한민국의 현실










3. 방향모색










 

  1. BlogIcon hoon7000@hanmail.net 2016.05.27 07:13

    2달러 -> 2만달러

19대 총선투표일. 아침일찍 출근전에 투표소에들러 한표를 행사하고 출근하였다.

여기 거제는 세 후보의 경쟁이 치열하여 누가 당선될지 아직 이지수다. 투표율이 높을수록 야권 단일후보의 가능성이 높아질 것이다.

어쨌던 닥치고 투표. 

내가 투표한 곳



 저녁에 돌아와서 야권통합으로 여권을 이기는 게임이 되지 않을까.. 하는 기대감을 가졌던 것이, 개표상황을 보니 그렇지가 않다. 야권통합 후보였는데도 말이다. 전체 상황을 봐도 예전과 크게 바뀌지는 않은 분위기다. 

거제지역 개표율 (4/11. 21:37분) Daum


안타깝다. 이렇기를 바라지 않았는데 말이다. 이런 바램이 갑자기 이루어지지는 않는다는 것을 보여주는 듯 싶다. 매체에서 얘기해 주는 토표율도 56%정도라고 하는데, 지난번보다는 높아졌지만 아직 선거를 통한 표를 행사하는 것에 대한 거부감또한 존재한다고 볼 수 있겠다. 



투표율16~19대 총선 최종 투표율 (중앙선관위 제공)


 하루아침에 이루어지지 않을 것이다 물론. 한국이 정말 짧은 시간동안 경제적 성과를 기적처럼 이루었는데 다른 방면에서도 그런것을 기대하는 것이 그리 간단치 만은 않은 일인 것이다. 나꼼수에서 그렇게 열변을 토했는데, 국민들의 반응은 미지근해 보이는 것은.....   젊은 사람들과 나이많으신 분들과는 또 다를 것이다. 아무튼 제대로된 리더쉽을 기대하는 데 그 길이 그리 가까워 보이지 만은 않는다. 


이정희 대표는 페북(트윗계정에서 온)에서 올해 같은 기회는 향후 20년 동안 오지 않는다고 하는데.. 그것이 총선과 대선을 한 해 안에 동시에 치르게 되는 경우를 말하는 것이다.

이정희 의원 투표독려 메시지(트윗-페이스북)



최근에 스웨덴 국회의원에 대해서 다룬 짧은 동영상을 보았는데, 스웨덴의 국회의원은 4년짜리 임시직이라고 하며 업무강도가 아주 높고 국민의 눈과 귀가 되며 그들을 위해 봉사하는 것이라고 했는데 투표율은 90%가 넘는다고 했다. 핀란드를 포함한 북유럽 모델이 앞으로 추구해야 할 좋은 방향이 될 것이라는 내용을 여러번 접했는데 우리나라에선 그렇게 되면 현 정권세력과 힘있는 사람들이 자신의 이권을 나누어 주어야 하기 때문에 그런것을 강하게 반대한다고 한다.




출구조사가 5시이후의 것이 포함되지 않은 것이라고 노회찬 후보의 트윗에 보이는데, 얼만큼 변화가 있을지 일말의 기대를 걸어본다. 통합진보당이 원내교섭단체를 만들었으면 좋겠고, 물로 야권이 과반수를 차지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무엇보다 제대로된 사람이 리더가 되어야 한다고 본다. 기준이 되는 중요한 것중 하나는 도덕성이다. 현재 정권은 너무 못보여 주었다. 그런 면에서..

노회찬 후보 트윗에서








*출처:  HELSINGIN SANOMAT  INTERNATIONAL EDITION - HOME 

 새해를 맞아 신년인사를 하게 되는데, 핀란드의 대표적인 신문에 나온 대통령의 말을 인용해 본다.





President Halonen: Growth of inequality in society could be resisted

The difference between the life expectancy between the highest and lowest income brackets is almost 13 years for men and seven years for women, the President pointed out


President Halonen: Growth of inequality in society could be resistedPresident Tarja Halonen
 print this
President Tarja Halonen believes that the growth of inequality in society is not a force of nature. It can be fought back against.
      ”With our welfare society, we can ensure that people are treated equally and that we can also remain competitive globally. It is all about political will and skill of execution”, the President said in her traditional televised New Year’s address.
      
President Halonen expressed her concern over the fact that economic disparities are gradually insinuating themselves into all walks of life.
      ”As income differentials have grown in Finland, so have differences in health. Differences between the life expectancies in various income brackets have grown rapidly”, the President continued.
      
Halonen pointed out that the difference in life expectancy between the highest and lowest income brackets is almost 13 years for men and seven years for women.
      ”Poverty among children has increased at an alarming rate. The social exclusion of young people is not something that we want to see in our society”, President Halonen argued.
      
President Halonen concluded her speech by saying that as the President of the Republic she has sought to fulfil her oath of office in upholding the law and acting in the best interests of the Finnish people.
      On behalf of herself and her spouse, President Halonen thanked all citizens for their cordial support and their many communications over the past 12 years.
      Later this month, Finns will go to the polls to elect a new President for a six-year term.
      Halonen's successor will be sworn in either in February or in March, depending on whether the election requires a second round run-off between two of the eight candidates standing for the office. 






 완벽하게 이해할 수준은 아니지만, 영어 공부도 할 겸 이런 글들을 자주 접해보고자 한다.
 선진국의 소식도 알아보고 언어학습도 하고말이다. 요즘은 인터넷이 생활화 되어 있으니 굳이 멀리 가지 않아도 이런 정보를 손쉽게 접할 수 있기 때문에, 그러한 점을 최대한 활용할 필요가 있겠다.


 


여성대통령이 연임하여 12년간 집권한 모습이 아주 자연스러워 보이는 것이 인상적이다.


 










오리지널로 보면.....



Speeches, 1/1/2012

New Year’s Speech by President of the Republic of Finland on 1 January 2012

Citizens,

The beginning of a new year should give us hope for a better tomorrow. But last year’s economic developments in Europe cast a long shadow that we here in Finland must also take into account in making plans for the future.

Joining the European Union has linked us to the building of a common everyday security. We have long enjoyed the benefits of EU membership: increased export opportunities and job growth, and more studying opportunities for young people. The interest rates on housing loans have been at historically low levels for a long time.

We are aware that these increased opportunities have their downside, the problems that we have been and will continue to be obliged to tackle both jointly and severally. Globalisation has made nations increasingly dependent on one another. There is not a single country in Europe large enough to cope with the economy on its own in the long run, never mind environmental matters or security or other large issues. There is no returning to the past; the best way forward is to continue to try to solve the current issues in European co-operation.

* * *

Over the past twelve years, I have repeatedly expressed my concern at the eroding of traditional solidarity in today’s society. This manifests itself in the everyday lives of many individuals but also in an ongoing shift in the very structures of society.

By building a Nordic welfare society we are laying a strong foundation for the potential of every individual to take care of himself or herself and their families. At the same time, we are making space for art and science, for entrepreneurship and innovation.

Human responsibility and neighbourly charity must manifest itself in our personal behaviour and in how we build our society.

Equality and solidarity are key values in our society. Abiding by them is what makes us a nation. Economic inequality is gradually insinuating itself into all walks of life. As income differentials have grown in Finland, so have differences in health. Differences between the life expectancies in various income brackets have grown rapidly; the difference in life expectancy between the highest and lowest income brackets is almost 13 years for men and seven years for women. Poverty among children has increased at an alarming rate. The social exclusion of young people is not something that we want to see in our society.

The growth of inequality is not a force of nature. It can be fought back. With our welfare society we can ensure that people are treated equally and can also remain competitive globally. It is all about political will and skill of execution.

Making dreams come true, whether individual or collective, requires a lot of work and may take a long time. Violence is not the answer to life’s challenges – not in the life of an individual, and not for society at large. Democracy is the guarantee of human sustainable development, and defending democracy is one of the great challenges of our time.

* * *

Grand ambitions cannot be achieved by force or by executive fiat. They require genuine co-operation and shared responsibility both nationally and internationally. Finland has traditionally played a responsible role in the international community, a role which we are well advised to keep to.

In this millennium, globalisation has grown ever more intense, and our mutual dependencies have become more complex and important. It is now estimated that more than 60 per cent of world trade is internal trade within multinational corporations. Market forces require political control.

Globalisation should be fairer. Its benefits and disadvantages should be distributed more equally both within and between countries. People increasingly want to decide how to run their own lives, and people need work.

The member states of the UN unanimously adopted the Millennium Goals in order to promote social justice. The eradication of extreme poverty and other Millennium Goals are also prerequisites for sustainable development. They cannot be attained without democratic, strong and effective countries whose governments treat their citizens equally. Such countries can control economic trends, provide their citizens with a social safety net and give space for a vibrant and diverse civil society. This, I am sure, is also how we would like to see our own country.

Finland has much to gain. We are a small country dependent on exports. We have a lot of promising creative expertise in areas such as clean technology and the green economy. Our society is based on the principles of democracy and equality. Our government is efficient and honest by international standards.

These are strengths that help us establish partnerships, for which the demand will continue to increase as the international community embarks more determinedly on the road to sustainable development.

People continue to hope for a better tomorrow, and underlying this is a powerful belief in the importance of economic growth, even though we have found time and time again that growth in itself does not increase wellbeing. We need a ‘new trinity’: economic growth which is distributed according to social justice and which the environment can withstand.

I myself am doing everything in my power to ensure that the UN Millennium Goals will be followed by the adoption of shared ‘Sustainable Development Goals’ from 2015 to safeguard the wellbeing of both human beings and the environment.

As I speak, thousands of Finns are still recovering from our latest great winter storm. Unusual seasonal changes, exceptional storms and other natural phenomena are a cause for concern for us all, and with good reason. Swift action and co-operation are needed to improve our everyday safety.

But some positive things have happened too. Waterway protection has improved, and the number of nature reserves has grown. I could find many other examples of how sustainable development has become a part of our everyday lives. Assuming responsibility in this way is an excellent thing.

What makes Finland’s international operations credible is that we follow the exact same principles in our own country and its neighbouring areas. I would like to take this opportunity to extend my thanks publicly to the countless people who have been active in a variety of communities in putting the principles of sustainable development into practice. We Finns like to encourage our neighbours to participate in these efforts too. I believe that thanks to this co-operation we will one day have a cleaner Baltic Sea.

* * *

Finland has good relations with all her neighbours. The Nordic countries have a long history of co-operation. The greatest changes that have taken place since 2000 have occurred to the south of us. Estonia joining the European Union and subsequently the eurozone have brought Finland and Estonia closer together.

Our relationship with Russia is now more diverse and deeper than before. Here, too the EU has had an effect. Interaction between businesses and citizens across the border has increased substantially.

For my own part, I have sought to establish a sound political foundation for relations with all our neighbours, and I trust that my successor will be able to build on this.

The purpose of Finland’s foreign and security policy is to improve Finland’s security. The best way to do this is of course to engage in the prevention of potential political, military and other threats and risks.

In this era of globalisation, even distant crises and conflicts have ripple effects that extend to Finland. These crises often stem from poverty, inequality and infringements of human rights. In order to safeguard the security of Finns, we need a broad-based concept of security alongside our traditional defence system.

We must stand up for human rights and democracy. This will also improve security, both at home and abroad. Such efforts require a long-term approach: while toppling a dictator may be the work of a moment, building a new and democratic society takes a long time.

Peacekeeping, civilian crisis management and peace mediation are good ways of influencing the security of Finland and of the world. Finland has a long history of participating in UN peacekeeping missions. UN-led peacekeeping must be increased. The decision to send Finnish peacekeepers to Lebanon again is a step in the right direction.

Finland’s candidacy for rotating membership of the UN Security Council is a logical consequence of Finland wishing to be a doer rather than an observer.

My fellow Finns,

This is the last time that I will have the opportunity to greet you as the President of the Republic at New Year. In this capacity, I have sought to fulfil my oath of office in upholding the law and acting in the best interests of the Finnish people.

Defending Finland and the common interests of the Finnish people needs each and every one of us. We need tolerance to understand each other and co-operation to overcome the problems we face. A lot of good things have already happened, for instance as regards gender equality and the rights of minorities.

I hope that the forthcoming presidential election and in the local elections in the autumn will inspire citizens to participate and vote.

On behalf of myself and my spouse, I would like to thank you all for your cordial support and your many communications over the past 12 years. Your interest in promoting our common affairs has been important.

I wish you all a Happy New Year 2012.




 따뜻한 단어가 여러 개 나온다. oath,  cordial, solidarity, ..         대표성을 띄는 사람에게서 보여져야 할 말들에서 믿음을 느끼게 해 준다.






핀란드 대통령의 동영상.



















 

한국에서는... 2012년 신년사 (이명박대통령)

바로가기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임진년, 새해가 밝았습니다.


힘차게 비상하는 용의 해를 맞아

희망이 샘솟는 한 해가 되기를 소망합니다.


해외동포와 북한동포 여러분께도

새해 인사를 전합니다.


저는 새해 첫날 아침을

국립현충원 참배로 시작합니다.


나라 위해 목숨 바친

애국선열들의 나라사랑하는 마음을 되새기며

우리 국무위원 모두 함께 새로운 결의를 다집니다.


작년 한해 물가, 일자리 문제로

참으로 국민 여러분의 어려움이 많았습니다.

정말 안타깝고 진심으로 위로를 드립니다.


올 한해도 세계경제의 어려움이 예상되고

한반도 정세도 유동적입니다.


이런 가운데에서도 함께 힘을 모아

어느 나라보다도 먼저

이 어려움을 극복해야 하겠습니다.

그런 뜻에서 올해 사자성어는

세종대왕께서 인용하신

임사이구(臨事而懼)로 삼고자 합니다.


“어려운 시기에 큰일에 임하여

엄중한 마음으로 신중하고 치밀하게 지혜를 모아

일을 잘 성사시킨다”는 뜻입니다.


나라가 어려울 때면 언제나

지혜와 힘을 모았듯이

올해도 다시 한 번 힘을 모았으면 합니다.


정부는 어떠한 경우에도 나라를 철통같이 지키고,

일자리를 만들고,

물가를 잡는 데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국민 여러분이 생업에 종사하면서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도록

혼신의 힘을 다하겠습니다.


우리에게는 희망이 있고

대한민국의 미래는 밝습니다.


사랑과 행복이 가득한 한 해가 되기를 기원합니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오. 

'시사, 사람, 강연, 미래 > 시사' 카테고리의 다른 글

로스쿨 출신 검사 임용  (2) 2012.04.03
핀란드 대통령의 신년인사  (0) 2012.01.03
기사, 이슈 Issue (2010.12.25~)  (6) 2010.12.25
오늘의 기사  (0) 2010.10.13

 얼마전부터 핀란드에 관한 다큐멘터리를 보고 있었습니다. 그 나라의 경쟁력 우위요소와 강점들에 대해서 잘 다루어져 있고, 그래서 여러번 보는 중이었는데 내용중에 귀에 익은 멜로디가 들렸습니다.
 약간 구슬프면서 단조풍의 곡이었는데, 핀란드에 대한 다큐라 그 노래를 부른 아티스트가 핀란드출신인가.. 하고 생각만 하던 참이었죠.


 I stand alone in the darkness.....

어디서 많이 듣던 곡인데~~  하면서 갸웃거리면서 이후에 한 번 찾아보았습니다.

 약간은 서정적인 멜로디인데 이 곡을 어디서 들은 것일까... 하고 생각해 보게 되었습니다.
 Stratovarius(스트라토바리우스)라는 핀란드 그룹이 만든 Forever (1998)라는 곡이었습니다.


 

 
I stand alone in the darkness                    나는 혼자 어둠속에 서있어
the winter of my life came so fast            내 인생의 겨울은 너무 빨리 왔어
memories go back to my childhood          기억은 내 어린 시절로 돌아가

to days I still recall                                    내가 아직까지 기억하는 그날들로
Oh how happy I was then                          내가 그땐 얼마나 행복했는지
there was no sorrow there was no pain   고통도 없고 슬픔도 없었어
walking through the green fields              푸른 들판을 걸어가며

sunshine in my eyes                                  햇빛이 나의 눈을 채웠어
I'm still there everywhere                        나는 아직 그곳, 모든 곳에 있어
I'm the dust in the wind                            나는 바람 속에 있어

I'm the star in the northern sky               나는 북극의 별이야
I never stayed anywhere                         아무 곳에도 머물지 않았어
I'm the wind in the trees                          나는 나무들 사이의 바람이야
would you wait for me forever?              날 영원이 기다려 주겠니?






*그룹명: 1984년 핀란드의 헬싱키엣 결성된 스트라토바리우스(Stratovarius)는 바이올린의 명기인 스트라디바디(Stradivarius)와 기타의 빈티지 모델인 스트라토캐스터(Stratocaster)를 합성하여 만들어 졌다고 한다.


*드라마 첫사랑: 이 드라마를 기억하시는 분들이 많을 것이다.  최수종, 이승연, 배용준등이 출연하였으며 이후 이 들은 톱스타가 된다. 애절한 스토리에 당시 시청률이 65%까지 갔다고 하니 그 인기가 어떠했는지 짐작할 수 있으리라.  1996년 6월부터 97년 4월까지 총 66부작으로 방영되었다고 한다. 당시  드라마에 이 곡이 삽입되어 한층 극적효과를 높혔다고 볼 수 있겠다.


  *관련글:  xportsnews [명드의 재구성] ⑥첫사랑 - 아련한 첫사랑의 기억

 
  1. Favicon of http://phoebescafe.net BlogIcon Phoebe 2011.04.29 20:30

    저도 들어본 곡이네요. 어느 영화에서 들었던것 같은데요. 첫사랑이란 드라마는 본적도 없어요.
    외국 고전 영화였던것 같은데 ....

    • Favicon of https://peter0317.tistory.com BlogIcon 제로드™ 2011.04.29 21:30 신고

      좋은 곡이라 영화 OST로도 쓰였을 가능성이 많겠어요.
      외국에 오랫동안 계셨기 때문에 '첫사랑'이라는 드라마를 못보셨나 보군요. 아무튼 좋은 노래는 계속 회자되기 마련인가 봅니다. ㅎ

핀란드 하면 무엇이 떠오르는 가요?
노키아, 정보통신강국, 국가경쟁력 1위.....  요즘 이런 단어들을 생각하게 만드는 핀란드는 언제부터 이렇게 불리울수 있었을까요?   지난주말에 KBS스페셜을 통해 핀란드 경쟁력에 대한 다큐멘터리를 보게 되었습니다.  우리나라와는 지구 반대편에 위치한 조그마한 나라. 핀란드. 그 나라에 대한 다큐멘터리. 그래서 관심을 더 가지게 되는 것 같습니다.




2010년 뉴스위크 <국가만족도> “살기 좋은 나라” 1위

영국 런던 레가툼 연구소 발표, “삶의 질” 평가 1위

<2009년 세계경쟁력평가 보고서> “대학 교육 경쟁력”, “교육제도 경쟁력” 1위

국제학업성취도평가(PISA) 2000년 이후 연속 1위


 
 (2편은 2011.11/28 방송됨)


 국가만족도 살기좋은 나라 1위. 삶의 질 평가 1위. 현재 한국은 경제발전으로 인해 경제적 가치는 많이 올랐지만 국민들의 삶에대한 만족등의 측면에서는 경제적인 면에 비해서 많이 뒤쳐지는 게 사실이기때문에 더욱 더 이런 나라의 경쟁력에 대해 관심을 가지게 되는 것 같습니다.




핀란드는 그 해답을 사람에서 찾고 있습니다. (핀란드 교육청장과 노키아 부회장의 인터뷰..)

1부와 2부로 나누어서 KBS에서 제작한 프로그램을 방영하는데, 1부(11월14일 방송분)에서는 "사람만이 희망이다" 라는 제목으로 사람의 경쟁력과 교육적인 측면을 중점적으로 다루었습니다. 2부는  오는 21일 저녁 8시에 방송하게 됩니다.  제목은 '생존의 DNA, 나를 버려야 우리가 산다' 로 되어 있네요.






교육에 대한 투자



 " 전체적인 시스템에 그 비결이 있습니다. 핀란드는 모든 학생들이 함께 자라고 교육받습니다.
   이를 위해 큰 예산이 준비되어 있고 한 차원 높은 교사양성은 중요한 역할을 합니다. "

                                   - 독일에서 핀란드 교육을 배우기 위해 온 종합학교 교장 일행 - 


핀란드는 이제 북유럽의 변방국가가 아닌 세계인 모두가 배우고 싶어하는 가장 성공적인 모델이 되고 있습니다. 
독일에서 핀란드의 교육시스템을 배우기 위해 건너온 독일 종합학교 교장들의 벤치마킹.  한 해에 이런 사람들만 천 명이 넘게 핀란드를 다녀간다고 합니다.







  그리고  재미있는 것중에 하나가 그들이 사용하는 언어인데, 어순이나 어법이 한국이 속해있는 우랄알타이어 계통이라고 하네요.








  핀란드 선생님:  " 모든 숙제를 똑같이 하지 않고 능력에 따라 하게 합니다 "

  중국에서 온 교환학생:  " 결론적으로 수학은 아주 쉬워요. 중국에서는 1시간이면 매우 많은 것들을 배우죠. "











 " 핀란드는 하고 싶은 것을 고를 수 있는 전문적인 수업이 아주 많아서
   딱히 공부하는 느낌이 아니에요. "       - 일본 유학생 -










 " 제가 모든 지식을 다 가지고 있는 것도 아니고 지식또한 계혹해서 변하고 있기 때문에, 학생들에게 물을 쏟아 붓듯 지식을 쏟아 부으며 이것이 너희들에게 충분하다고 단정 지을 수 없습니다."  
                                                  - 린나 마이아 나미 / 생물교사 -










 "남이 어떻게 시험을 봤는지 보다 자신이 시험을 어떻게 봤는지가 더 중요합니다. "   - 학생 -






 시험 치는 날이 누가 하게 되는지, 알지 못하도록 이름이 아닌 부여받은 특정 숫자로 기록한 표.
 성적을 공개하는 것을 엄격히 금하도록 법으로 규제하고 있다고 합니다.










여성에 대한 배려



 " 이 일에서는 운전시간표를 받을 때 각자의 상황을 고려해 줍니다.
   낮에만 운전하거나, 주말에만 운전하기나 여러 가지로 각자의 희망사항을 고려할 수 있습니다. " 
                                                           - 교대로 전동차를 운전하는 여성 -



잘 마련된 여성정책
  - 출산 전 무료 임신 클리닉 서비스
  - 출산 후 9개월 동안 모유수당 지급 (월급100%)
  - 정부가 출산용품과 양성평등 필독도서 제공
  - 3년 동안 육아휴직, 부모수당 지급


교대근무를 하는 여성들을 위한 24시간 대기중인 보육원.

그리고 약자에 대한 사회적 배려도 체계적으로 잘 갖추어져 있는데, 24시간 요양원 같은 곳이 잘 운영되고 있다.




어찌보면 참으로 이상적인 사회에서 살고 있구나.... 하는 생각도 들게 한다.
그러면서 상대적으로 그러한 사회보장적인 제도들이 제대로 갖추어지지 않아 힘들다는 생각을 갖게하는 나라에 살고 있다는 생각으로 이어지는 것 같아 조금은 안타까운 마음이다.
 우리나라도 이러한 점들을 중점 벤치마킹하여 국가적 차원에서 이러한 뛰어나고 훌륭한 제도를 정착시키기 위해 노력을 아끼지 말아야 하겠다.





-. 참조 (2011.2.12 블로그 유입경로 확인하면서.. )
    *네이버 블로그(BedZED).  핀란드의 숨겨진 성공비결1. <사람만이 희망이다>

   *푸트름 / 핀란드 학교 사진 (http://blog.daum.net/minnie_216/3 )

       푸트름(futurum) 스웨덴어로 미래라는 뜻을 가진 학교이고 블로그에서 인용한 다큐에서도 중점적으로 다루어졌던 학교이다. 스웨덴에 있는 학교이고 학교명칭처럼 미래를 품을 만한 교육의 한 모델이 되지 않을까 싶다.
 핀란드의 학교들도 한국의 현실에서 보기에는 너무나 이상적으로 보이는 현상들이 많았다.
 

  1. Favicon of https://careernote.co.kr BlogIcon 따뜻한카리스마 2010.11.18 08:45 신고

    저도 핀란드 같은 나라가 우리가 벤치마킹해야 될 국가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드는군요^^
    방송 찾아봐야겠습니당^^ㅎ

    • Favicon of https://peter0317.tistory.com BlogIcon 제로드™ 2010.11.18 13:03 신고

      핀란드는 여러가지 면에서 국가적인 전방위적 체계를 구축해 놓은 것 같아요. 교육도 대학까지 무상교육이죠. 본받고 싶은 것에 대한 생각으로 올려 보았습니다.

  2. Favicon of http://foodfafa.tistory.com BlogIcon 이츠하크 2010.11.19 09:38 신고

    경쟁력이 대단한 나라죠.
    저도 책을 보고 있습니다. 핀란드에 관한 책이요.
    매스컴에도 이렇게 소개가 되었군요.

    • Favicon of https://peter0317.tistory.com BlogIcon 제로드™ 2010.11.19 11:45 신고

      이런 현상들을 우리나라가 제대로 벤치마팅해서 받아들였으면 합니다다. 이번주 일요일(11/21) 저녁 8시에 kbs스페셜에 2부가 합니다.

  3. Favicon of https://googlinfo.com BlogIcon 원래버핏 2010.11.19 11:48 신고

    잘 보고 갑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4. Favicon of https://phoebescafe.tistory.com BlogIcon Phoebe Chung 2010.11.20 00:43 신고

    높으신 분들도 왹ㄱ 나가서 돈이나 펑펑 쓰면서 다니지 마시고 요런 좋은점좀 배워가서 활용좀 햇음 좋겠네요.
    주입식 교육 진짜 문제가 커요.
    어릴때학교에서 배운 수학 공식 써먹을 일이 없는것 같아요. >.<

    • Favicon of https://peter0317.tistory.com BlogIcon 제로드™ 2010.11.20 08:24 신고

      네. 우리나라도 얼른 이런 좋은 점들을 배워야 하는데, 핀란드도 이렇게 된 것이 수십년동안 지속적으로 노력을 기울인 결과라고 합니다. 나름의 노력을 해야 겠습니다~~

  5. Favicon of https://peter0317.tistory.com BlogIcon 제로드™ 2011.06.10 09:40 신고

    11.6.9 조선일보. [시론] 저출산.고령화, 기존 인력 활용 높이는 게 해법 (조준모 성균관대 경제학부 교수)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1/06/09/2011060902410.html

    조준모 교수 소속학과(성균관대. 경제학부/경제학과) http://ecostat.skku.edu/intro/sub2_2_1.php
    경제학부에 경제학과와 통계학과 두 개가 있군..

    경영학부에는 상위학과로 MBA / W-AMP / BK21 등 여러가지 커리큐럼이 비교적 잘 짜여져 있군.(성균관대)

  6. Favicon of https://peter0317.tistory.com BlogIcon 제로드™ 2011.06.10 09:50 신고

    2011.6.9 중앙 대학등록금관련 ③안식년인가 '골프년'인가 경희대 송영복교수가 밝히는 안식년
    http://joongang.joinsmsn.com/article/701/5610701.html
    같은 대학 교수로써 이를 밝히는 데 부담도 있을 듯 한데, 한국대학에서의 교수들의 안식년관련, 그리고 시간강사와 대비되는 엄청난 특권등에 대한 문제점을 짚어주고 있다.

    송영복 교수(경희대학교 외국어대학 / 스페인어학과)http://foreign.khu.ac.kr/univ/spanish.html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