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에 페이스북에서 올려진 글을 보고 무심결에 클릭해 보았는데, 정말 심금을 울린다.  라는 말이 무엇인지를 느끼게 해 주는 것을 보았다.

 예전 영국에서 있었던 휴대폰 판매한다던 뚱뚱한 아저씨(폴포츠)가 넬슨 도르마를 부르는 것과 유사한 분위가 연출되었는데, 너무나 평범해 보이는 청년의 몸에서 나오는 목소리와 마음이 많은 사람을 울렸다.




Korea's Got Talent 2011 Sung bong Choi Live Performance














Complete Audition tvN _ HQ Full _ Live 


 

 





송윤아씨가 이 프로그램의 진행자로 나오네요.  박칼린씨도 심사위원으로 나오죠.







나오면서 간략하게 소개가 되는 영상이 있었는데, 3살때 고아원에 버려지고 5살때 고아원에서의 폭력으로 인해 나오게 되고 10년가량 혼자서 길거리에서 살았다는 그. 












그저 다른 사람들처럼 평범하게 살고 싶었다는데....












어느날 나이트 클럽에서 신나는 곡이 아닌 노래를 조용한 클래식곡을 아주 진심으로 부르던 어떤 사람의 모습을 보고 감동하게 되었고,,  그가 좋아하는 몇 가지 중의 하나인 노래를 해 보고 싶다는... 마음으로 참가를~












이어진 그의 노래는 정말 놀라웠습니다.
어떤 테크닉적인 측면이 아닌 깊은 곳에서 울려나오는 " Nella Fantasia." 를 불렀는데, 예전의 폴포츠를 연상시키더군요.










많은 관객들의 눈물을 자극했던...













박칼린씨도 믿기지 않는다는 표정을 지으며,  감동을 먹었네요.











박칼린씨가  앞으로 성악을 배울 거냐는 질문도 하구요.
어떤 잠재력있는 악기를 지니고 있다면서 그의 가능성을 시사해 주었습니다.






요즘 리얼리티 프로그램의 인기에 편성해 스타발굴성의 프로그램이 난무하는데, 그 중에서 이런 옥석이 나오기도 하는군요. 그리고 조금 안타까운 점은 대한민국의 현 주소를 그대로 보여주는 하나의 단면이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들게 하는 것이 다시금 생각해 보게 합니다.

 자신이 그렇게 고아원에 내버려지길 바란 사람은 없겠죠. 대한민국이 최근 고속성장으로 경제규모는 세계 10에 오르기도 하는 등 많은 성장을 하였지만, 그와 함께 사회 인프라나 문화적인 측면, 복지와 여성문제등은 아직 OECD회원국이나 여타의 다른 나라와 비교해 볼때  많이 떨어지는 부분이 많습니다.

 이런 프로그램을 통해서 재미와 감동을 받을 수도 있지만, 나아가서 이러한 사회의 현상을 제대로 짚어서 개선의 여지를 만들어 가려는 사회적 합의가 있어야 한다는 생각을 해봅니다.

 

  1. Favicon of https://peter0317.tistory.com BlogIcon 제로드™ 2011.07.23 08:58 신고

    7.23.토 아침주요뉴스스스마트폰)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1/07/22/2011072200080.html?news_Head1

Nella Fantasia.
참 유명한 곡이다.  물론 최근의 남자의 자격이라는 프로그램을 통해서 많은 대중에서 알려지게 되었는데, 사라브라이트만의 곡으로 많이 알려져 있던 곡이다.  전에 MBC '베토벤 바이러스'에서 강마에가 연주단을 지휘하면서 푸른  초원위에로 이끌고 가서 이 곡을 연주하던 모습이 떠오르기도 한다.

 사라 브라이트만의 노래가 오리지널이지만, 남자의 자격이후 선우가 부른 곡도 느낌이 참 좋았다.
 방송에서 리포터로 활약하고 있는 그녀가, 성악 전공을 살려 합창단을 통해 자신의 기량을 맘껏 발휘할 기회를 얻은 것으로 보인다.


 사진출처: 선우 미니홈피 (http://www.cyworld.com/iamsssunwoo)



 [ 노래 듣기 ]




Nella Fantaisa는 원래 가사가 있는 곡이 아니었다.
영화 [미션]에 있는 영화음악으로 작곡가는 유명한 영화음악 작곡가인 '엔리오 모리꼬네' 이다.  1986년에 개봉된 미션에 수록된 OST였고 제목은 가브리엘의 오보에(Gabriel's Oboe)로 오보에라는 악기를 위한 기악곡이인 것을사라 브라이트만이 엔리오 모리꼬네에게 부탁하여 가사를 붙여 노래를 부를 수 있도록 요청했다고 한다. 그런데 그것을 처음엔 거부했는데, 사라 브라이트만이 2년에 걸쳐 꾸준하게 요청한 결과 결국 가사를 붙여 그녀의 음반에 수록할 수 있었다는 이야기가 전해진다.  1998년 Eden이라는 앨범에 Nella Fantasia라는 곡명으로..
        ( 영화 미션과 그 Nella Fantasia의 관계: 다음블로그 '바위산'님 글 참조함)


Nella fantasia io vedo un mondo giusto

환상안에서 나는 한 세계를 봅니다. 
Lo tutti vivono in pace e in on-esta.

모두들 정직하고 평화롭게 살아가는 그런 세계를.
Io sogno d"anime che sono sempre lobere,

나는 항상 자유로운 영혼을 꿈꿉니다. 
Come le nuvole che volano,

저 떠다니는 구름처럼 
Pien" d"umanita in fondo l"anima. 
깊은 곳까지 박애로 충만한 영혼을.

Nella fantasia io vedo un mondo chiaro,

환상 속에서 나는 빛나는 세계를 봅니다. 
Li anche la notte e meno oscura.

밤조차도 어둡지 않은 세상을 
Io sogno d"anime che sono sempre lobere,

나의 항상 자유로운 영혼을 꿈꿉니다. 
Come le nuvole che volano. 
저 떠다니는 구름처럼.

Nella fantasia esiste un vento caldo,

환상 속에는 따뜻한 바람이 붑니다. 
Che soffia sulle citta, come amico.

친구처럼 세상으로 편안하게 부는 바람이.
Io sogno d"anime che sono sempre libere,

나는 항상 자유로운 영혼을 꿈꿉니다. 
Come le nuvole che volano,

저 떠나디는 구름처럼 
Pien" d"umanita in fondo l"anima. 
깊은 곳까지 박애로 충만한 영혼을..





아무튼 아름다운 노래는 계속 회자되고 많은 아티스트에 의해 리메이크 되어 진다. 고전이 반복해서 읽히듯이 명반도 시대를 거슬러 많은 사람들에게 들려지고 또 알려지게 된다. 또 어떤 좋은 곡을 듣게 되면 그 감동을 이어나가고 싶어지겠지~~





 남자의 자격 오디션에서 보여졌던 배다혜(Think of me)와 선우(베르디 축배).












  1. Favicon of http://blog.daum.net/sun-pkj-noon BlogIcon 짱똘이찌니 2010.11.16 07:13

    선우 뜰 것 같았는데
    음반 내고 잘 못 뜨는 것 같더라구요.
    노래는 잘 부르는데...

    • Favicon of https://peter0317.tistory.com BlogIcon 제로드™ 2010.11.16 13:44 신고

      메인곡이 눈,코,입 이라는 노래인데 그곡보다 Nella Fantasia가 더 좋더군요..

  2. 그래도 2010.11.16 09:42

    많이 인지도를 높였으니 그걸로 만족해야죠. 연예계가 참 어려운 곳이잖아요. 선우 화이팅

  3. Favicon of https://googlinfo.com BlogIcon 원래버핏 2010.11.16 12:46 신고

    잘 보고 갑니다.
    즐건 하루 되세요.^^

  4. Favicon of https://slds2.tistory.com BlogIcon ★입질의추억★ 2010.11.16 13:25 신고

    저도 남격보고 급호감되었습니다 ^^

    • Favicon of https://peter0317.tistory.com BlogIcon 제로드™ 2010.11.16 13:46 신고

      원래 성악전공이라는 자신의 능력을 살려 나간다고 볼수도 있겠어요. Nella Fantasia라는 곡이 잘 어울리더군요~~ ㅎ

  5. ....... 2010.11.16 22:27

    성악을 전공하신 분이라 분명 클래식의 느낌과 정확한 발성은 일반 가수를 훨씬 능가합니다...
    그러나 결국 박칼린 감독이 만들어놓은 넬라판타지아 합창의 틀에서 벗어나기 어려울 것입니다...
    그것이 넬라판타지아 합창 메인솔로로 뜬 분이 가져야 할 숙명과도 같은 것이겠죠...
    대중음악으로 성공을 하고 싶다면 이번 앨범에 넬라판타지아를 넣은 것은 실수입니다...
    본인의 판단인지 기획사의 판단인지는 모르겠지만 이 곡이 선우씨의 발목을 계속 잡을 겁니다...
    남격의 감동적인 분위기와 아름다운 이 곡이 앨범의 다른 음악을 듣는 걸 백퍼센트 방해하기 때문이죠...
    인지도와 호감이 급상승 했으나 그것을 상업적으로 적절히 관리하는 모습이 필요할 것입니다...
    지나치게 묻어가는 모습이 보이면 대중은 그 지지를 급격하게 거둘 것이므로 조심해야 합니다...
    이 곡을 버릴 수 없는 카드라는 것은 잘 알고 있지만 스스로 목을 죄고 있다는 느낌도 버릴 수 없네요...

    • Favicon of https://peter0317.tistory.com BlogIcon 제로드™ 2010.11.16 22:12 신고

      와우. 날카로운 지적이십니다~~
      어쨌던 현재 시점에서 선우가 부른 Nella Fantasia가 좋았고, 저는 포스팅을 해 보았습니다. 앞으로는 님이 말씀하신 것처럼 선우씨에게 덫이 될 수도 있겠네요.. 관심에 감사드립니다.

  6. 그래도 2010.11.16 23:24

    ......->이분 너무 멀리 가신 듯. 선우에게 넬라를 요구하는건 대중의 요구에요. 선우가 그걸 들이미는게 아니구요. 머리쓰고 자시고 할 것도 없이 넣을 수밖에 없는겁니다. 일부러 안넣는 것도 참으로 이상할거구만요.


 최근 'KBS.해피선데이 - 남자의 자격'을 통해 대중에게 많이 알려진 것이 Nella Fantasia 란 곡과 음악감독인 박칼린씨가 아닌가 싶다.

 영화 '미션'의 주제곡인 Nella Fantasia는 MBC 베토벤 바이러스를 통해서도 소개가 된 곡으로 엔니오 모리꼬네라는 아주 유명한 영화음악 작곡가의 곡이며, 많은 뮤지션들이 리메이크를 하는 곡이다.
  이 곡은 Sarah Brightman 버전이 아주 유명하고, 영화 미션에서 직접 오보에를 연주한 David Agnew가 자신의 딸인 Chloe Agnew(클로에 애그뉴. celtic woman. 캘틱우먼의 멤버)와 함께 한 곡도 좋다.




 아무튼 이 글을 작성하면서 좋은 자료를 올려주신 블로거에게 감사의 말을 전하고싶다.

                거제에서 열렸던 합창경연대회 관련내용은 위 블로그에 자세히 소개되고 있다.


  




 Nella Fantasia - David Agnew의 오보에 연주와 그의 딸 Chloe Agnew이 부른 곡.
 (sarah brightman 버전도 좋지만, 화면상으로 너무 현란한 그녀의 모습이 조금 부담스럽다.)







 Chloe Agnew가 David의 딸이자 Celtic woman(아일랜드출신)의 멤버이기도 했다. 
 이 여성그룹도 좋은 곡을 많이 부른 것을 볼 수 있엇다.






 아래는 celtic woman의 Scarborough Fair (듣기 좋았던 곡)
이 곡도 많은 리메이크 버전을 가지고 있다. sarah brightman 버전도 좋음.



 

 노래가 참 좋았다. 멤버가 누군지 잘 모르겠는데, 아래서 몇번째 일까..? 




 







   Nella Fantasia 관련 Chloe Agnew를 찾아보다가, The Prayer 이란 곡을 듣게 되었는데 CCM적이 분위기가 많은 곡이었는데 듣기에는 아주 좋은 곡이었다. 셀린디온과 안드레 보첼리 버전이 아주 유명하다. 개인적으로 조쉬 그로반을 좋아하개때문에 조쉬 그로반와 셀린디온과 함께 부른 버전을 들어보자.









 The Prayer 란 곡 관련, 조선닷컴 블로그에서 그 곡에 관해 멋진 설명을 해 주신분이 있어 링크를 걸어둔다. 

                 위 링크로 가면 셀린디온과 안드레 보첼리 버전이 바로 플레이된다.
                그리고 곡의 탄생과 스토리도 짧지만 흥미롭게 소개되어 있다.














 그리고 남자의 자격 음악감독으로 맹활약을 하고 있는 박칼린씨의 노래솜씨도 정말 훌륭하다.
 아래는 박칼린씨과  안무를 맡은 뮤지컬배우 최재림씨의 듀엣곡 " Come what may"이다.
 가수못지 않은 실력을 지닌 발칼린씨. 멋지고 훌륭해요~


   [ 2010.9.8 KBS 음악창고 출연시 ]





 추석 연휴 마지막 날이고, 집으로 왔던 많은 가족과 친척들이 제자리로 모두들 돌아가고 난후, 오후시간에 좋은 음악을 찾아보면서 듣고 이렇게 글도 올리니 기분이 좋다.
 앞으로도 관련된 글들을 조금씩 찾아보고, 올려보고 싶다.  Thank you for the music ™~



  1. Favicon of https://vibary.tistory.com BlogIcon 비바리 2010.09.25 22:04 신고

    좋은 음악과 함께하는 가을느낌....
    참 좋군요`~~

    • Favicon of https://peter0317.tistory.com BlogIcon 제로드™ 2010.09.26 18:49 신고

      좋은 음악은 언제나 사랑받게 되는 것 같아요. 요즘 남자의 자격 이라는 프로그램으로 박칼린씨가 많이 알려진 것도 같구요.. ^^

  2. Favicon of https://lalawin.com BlogIcon 라라윈 2010.09.28 14:54 신고

    저도 사라브라이트만의 넬라 판타지아를 좋아했었는데
    요즘 남자의 자격을 보면서 다양한 버전의 넬라 판타지아 모두에 빠져들게 되었어요...
    합창으로도 가슴 벅차게 하는 곡인 것 같습니다.. ^^

    • Favicon of https://peter0317.tistory.com BlogIcon 제로드™ 2010.09.28 15:07 신고

      라라윈님의 방문에 감사드립니다. 좋은음악은 많이 사람들이 보편적으로 좋아하는 속성을 지니고 있는 것 같아요. ~

+ Recent posts